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영등포 국밥 산타(기사 펌)

탄은 우리가 이웃을 사랑하는 것, 친구들과 우정을 나누는 것을 방해하고 파괴하고 있다는 것을 생각하고 이웃 사랑을 위해 더욱 힘써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이웃의 빈곤과 장애 문제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하겠습니다.

실천사항

* 개인적으로 구제 계획을 가지고 실천한다. 생활 속에서 만나는 약자와 장애인을 돕는다.

제목 없음

관련사이트

사랑의 장기 기증 운동본부
홀트아동복지회
한국 밀알선교단
한국 사랑의 집짓기 운동 연합회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
월드비젼
다일공동체
한국 누가회
안산이주민센터

그리스도인과 리더십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요구 하시는 가장 중요한 가르침은 이웃사랑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웃사랑은 아주 넓은 개념이고, 다양한 방법들을 통해서 이웃사랑을 실천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이웃사랑의 중요한 방법으로 이웃에 대한 리더십을 요구하고 있음을 발견하게 됩니다. 

우리는 세상을 이끌어가야 할 존재입니다. 과연 우리가 어디서 어떻게 그리고 누구에게 리더십을 나타내야 하는 것일까요?

  마5:13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소금이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후에는 아무 쓸데없어 다만 밖에 버리워 사람에게 밟힐 뿐이니라. 
 마5:16 이같이 너희 빛을 사람 앞에 비취게 하여 저희로 너희 착한 행실 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 

마5:13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소금이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후에는 아무 쓸데없어 다만 밖에 버리워 사람에게 밟힐 뿐이니라. 
 마5:16 이같이 너희 빛을 사람 앞에 비취게 하여 저희로 너희 착한 행실 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 

우리는 세상을 이끌어가야 할 존재입니다. 과연 우리가 어디서 어떻게 그리고 누구에게 리더십을 나타내야 하는 것일까요? 

작성자 운영팀(
작성일 2011-12-24 (토) 14:52
홈페이지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2/24/2011122400217.html?news_Head2
clm을 써 주세요
ㆍ추천: 0  ㆍ조회: 2130      
IP: 96.xxx.158
영등포 국밥 산타(기사 펌)

[오늘의 세상] 영등포 국밥 산타, 그는 인생 전부를 퍼주었습니다

(조선일보  기사 / 입력 : 2011.12.24 03:03 )

"퍼줄수록 채워지더이다" 노숙자들의 '털보 형님' 박희돈 목사
인생을 바꾼 빨간 원피스 - 벌벌 떨며 쓰레기통 뒤지던 빨간 원피스 女노숙자 본 날 
'예수는 먼저 돌봤을텐데 난 왜 이리 무기력한가' 절망
"목사님, 돌았나봐" - 노숙인 위해 거리로 나서니 
"목사님, 갑자기 왜?" 수군… 가족도 교인도 등 돌려
'3외 목회' 다시 꿈을 꾸다 - 외상 많고, 외롭고, 외길… 
노숙인들을 새 사람으로 "내 목표는 노숙인 대안학교"

 박희돈 목사가 영등포역 앞에서 한 노숙자에게 떡국을 건네고 있다. /이준헌 객원기자
"오, 좋은 옷 생겼구나! 못 알아볼 뻔했다, 야."

21일 저녁 서울 영등포역 광장 한구석. 박희돈(55) 목사는 줄을 선 노숙인들에게 김이 모락모락 나는 떡국을 한 그릇씩 건네며 고향 동생 대하듯 일일이 말을 걸었다. 수염을 덥수룩하게 기른 데다 빨간 방울모자까지 쓰니 산타클로스가 따로 없었다. "12월은 한 달 내내 산타 모자를 써요. 국 끓일 사골도 더 좋은 걸로 준비하고, 조금이라도 더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는 거죠. 예수님 생일잔치 차려드리는 마음으로."

박 목사의 별명은 '영등포역 털보 형님'.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노숙인들 사이에 '영등포역 털보 형님한테 가면 밥 안 굶는다'는 얘기가 돌면서 붙은 별명이다. 노숙인들은 배식 20분 전쯤 미리 와서 박 목사의 '밥사랑열린공동체' 밥차 앞에 길게 줄을 섰다. 식사 뒤엔 깍듯이 인사를 하고, 스스로 잔반을 버리고 빈 그릇을 모았다. 휴지 한 장 남지 않고 깨끗했다.

노숙인 출신으로 지금은 박 목사를 돕는 남경흡(55)씨는 "처음부터 이렇게 질서 있었던 건 아니었다"고 했다. "난장판이었죠. 더 먹겠다고 싸우고, 다 먹은 그릇은 화단에 처박혀 있고…. 장사 방해된다는 주변 상인들 불만도 컸고요." 실랑이 끝에 싸움이 벌어진 적도 많았다. 국통에 소주병을 깨 넣고, 밥통에 모래를 붓는 이들도 있었다. 박 목사의 해결책은 '무조건 퍼주기'였다. "노숙인들은 이기적이고 의심 많지만 정에 굶주려 있죠. 베푼다 생각하면 안 돼요. 부모처럼 큰형처럼 아낌없이 퍼줘야지."

많은 노숙인이 이런 박 목사에게 끌려 '새 사람'이 됐다. 부산 건달 출신으로 노숙인이 됐다가 2003년부터 그를 돕고 있는 조모(45)씨도 그런 이들 중 한 명이다. "어느 날 조씨가 '동거녀가 아이를 낳아야 하는데 도와주면 평생 형님으로 모시겠다'고 하는 거예요. 자연분만일 거라 생각하고 병원에 갔는데 뜻밖에 제왕절개를 하느라 200만원 넘게 들었죠. 그때 돈 구하느라 좀 고생했죠." 조씨는 이후 술을 끊었다. 지금은 노숙인들 싸움을 말리고, 아픈 노숙인을 찾아 병원에 옮기는 일을 한다. 이렇게 박 목사와 함께하는 노숙인 출신 동역자만 7명이다.

박 목사는 성결대·총신대·서울기독대 등에서 신학을 7년, 사회복지학을 10년 공부해 박사과정까지 수료했다. 여러 대학·기관에서 강의했고, 원자력병원 원목도 9년을 했다. 그런데 2001년 12월 중순, 평탄했던 그의 목회 생활이 한꺼번에 무너졌다. 한밤중 영등포역 앞에서 한 노숙인 여성을 만난 것이 계기였다. "영등포역 앞에서 택시를 기다리고 있었죠. 맨발 슬리퍼 바람에 빨간 원피스 하나만 입은 여자였어요. 추위에 덜덜 떨면서 쓰레기통에서 주운 컵라면을 허겁지겁 먹더군요." 여자는 그에게 "초저녁에 나오면 밥은 얻어먹지만, 남자 노숙인들에게 끌려가 성폭행당하거나 맞는다. 그게 무서워 아예 늦은 밤에 나온다"고 했다. 박 목사는 "눈앞이 캄캄했다. 명색이 목사인데, 예수가 가장 먼저 돌봤을 이들 앞에 내가 너무 무력했다"고 했다.

 한겨울 추위를 녹이는 솥에서 박희돈 목사가 떡국을 뜨고 있다. 박 목사는 영등포역을 찾는 노숙인들에겐‘영등포역 털보 형님’이다. /이준헌 객원기자 heon@chosun.com
처음엔 당시 담임하던 교회 교인들과 김밥 60개를 싸서 매주 영등포역 앞으로 나갔다. 하지만 갈수록 규모가 커졌다. 김밥은 국밥이 되고, 60명분은 수백명분으로 늘었다. 주변에선 "돌았다"고 수군댔다. 좋은 아파트에 살며 비싼 차 몰던 목사가 갑자기 노숙인 사역이라니. '적당히' 할 줄 모르는 그의 모습에, 교인도 친구들도 등을 돌렸다. 두 딸을 뒀던 부인과도 오랜 다툼 끝에 결국 이혼에 이르렀다. 그 충격으로 왼쪽 귀가 먹었다.

박 목사는 아예 모든 걸 내던지고 영등포역 건너편 가난한 동네에 집을 얻었다. 노숙인들과 같이 살기 위해서였다. 노숙인 교회도 세웠다. 그는 "가장 밑바닥까지 가난해졌을 때, 필요한 건 하나님이 다 채워주셨다"고 했다. 박 목사의 노숙인 사역 한 달 예산은 2000만원 정도. 지금은 70~80명이 꾸준히 이 예산을 후원한다. 선배 목사들의 소개로 4년 전 재혼도 했다. 아들도 생겼다. 도봉산 계곡에 버려졌다가 등산객에게 발견된 사내아이를 입양기관을 통해 데려다 기르게 된 것이다.

박 목사는 "지금 노숙인 중에 IMF 때처럼 몰락한 중산층은 거의 없다. 고아였거나 장애를 갖고 태어나 밑바닥 삶을 살다 흘러든 이들이 대부분"이라고 했다. 지금은 이들에게 '나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심을 계기를 만들어줄 '노숙자 대안학교'를 세우는 게 그의 목표다.

박 목사는 자신의 사역을 '3외 목회'라고도 했다. "외상 많고, 외로운, 외길 목회"다. "그래도 이렇게 밥과 국을 퍼주고, 노숙인 친구들과 눈 마주치며 웃다 보면 힘든 것도, 돈 떨어진 것도 다 잊어버려요." 배식이 끝나고 봉사자들이 플라스틱 탁자와 의자를 거둬들였다. 밤이 깊어 추워질수록, 빨간 산타 모자를 쓴 '털보 형님'의 미소는 더 따뜻해졌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5 지원 - 다른 사람의 삶에 기여하는 기쁨 이해란 2019-11-12 9
184 친절은 오래 간다 이해란 2019-09-20 60
183 행복을 찾아서 - 다운 증후군, 리처드 도킨스 그리고 인간의 기쁨.. 이해란 2019-03-22 221
182 결혼반지의 기적 이해란 2019-03-07 144
181 교회 안에서 받은 상처를 다루는 8가지 방법 이해란 2019-01-03 234
180 성탄절을 위한 아이디어 - 행함이 없으면 좋은 것도 없다 이해란 2018-11-28 216
179 “고아·과부 돌보라”는 말씀, 삶의 푯대로… 미혼모 가정 돕는.. 이해란 2017-09-19 797
178 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부가가치" 이해란 2016-04-26 1121
177 에볼라 완치 英간호사, 다시 죽음의 땅으로 [출처] 조선닷컴 김신정 2014-10-21 1977
176 눈물로 '통일씨앗' 키우는 脫北 아들딸들의 선생님(기사 펌) 김신정 2014-08-31 1144
175 따스한 웃음을(시) 이해인(옮긴글) 2013-11-16 1114
174 하나님의 생각(성탄절 묵상) 번역글(번역팀) 2012-12-11 2097
173 회사는 어떠한 곳이어야 합니까?(유진호) 운영팀(펌) 2012-10-08 1404
172 영등포 국밥 산타(기사 펌) 운영팀( 2011-12-24 2130
171 울보 목사님 교회는 비좁아요(신문 기사-펌) 운영팀(출처:조선일보) 2011-09-25 2139
170 출소자를 돕는 기독교 단체 - ‘생명나무’ 모임 김신정(조선일보 기사 펌) 2011-07-15 2069
12345678910,,,12

CLM(Christian Lifestyle Movement) 

Tel. 070-4065-6679/ Fax. 0303-0297-6679
/ clmksj@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