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디트리히 본회퍼의 대강절 묵상
 opinion
세상과 삶
이곳에는 시사적인 문제에 연관된 글들을 소개합니다
작성자 she
작성일 2018-12-06 (목) 23:35
광고차단 clm을 써 주세요
ㆍ추천: 0  ㆍ조회: 34      
IP: 121.xxx.154
디트리히 본회퍼의 대강절 묵상

이 글은 2018년 12월 4일 www.godspacelight.com에 실린 크리스틴 사인의 글을 가져와 번역한 것으로 본회퍼의 책을 읽기 시작한 이유를 적은 앞부분은 생략하였습니다.



by Christine Sine.



“구유 안의 하나님(God is in the Manger)”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신학자 중 한명인 디트리히 본회퍼의 책이다. 분명히 대강절은 그가 가장 좋아하는 절기였고 주로 옥중에서 쓰인 그의 힘 있는 묵상들은 강력하고 영감을 준다. 몇 몇 글귀들을 소개해 보면 이렇다.



“감방 안의 생활은 대강절과 잘 비교될 수 있을 것 같네” 본훼퍼는 가장 친한 친구인 에버하르트 베트게(Eberhard Bethge)에게 1943년 성탄절이 가까워올 무렵 편지를 썼다. “사람들은 기다리고 소망하고 이런 저런 일들을 하지. 정말 아무 의미 없는 일들이지. 문은 잠겨 있고 오직 바깥에서만 열 수 있다네.”



물론 본회퍼에게 문은 결국 열리지 않았고 1945년 4월 8일, 독일 군대가 항복하기 불과 열흘 전에 그는 처형되었다.



“그리스도께서 문을 두드리고 계신다. 아직 크리스마스는 아니지만 또 그 위대한 마지막 대강절, 마지막 그리스도의 강림도 아직 아니다. 우리가 기념하는 우리 생애의 모든 대강절을 통해 ”보라 내가 만물을 새롭게 하노라(계21:5)“란 말씀이 이루어질 마지막 대강절에 대한 갈망이 이어져왔다.

대강절 기간은 기다림의 기간이다. 그러나 우리의 전 생애가 대강절 기간이며, 이것은 곧 마지막 대강절, 새 하늘과 새 땅이 존재하게 될 때를 기다리는 기간임을 의미한다.“ 



본회퍼와 마찬가지로 나 또한 마지막 대강절, 모든 만물이 새롭게 되고 그리스도께서 충만함으로 다시 오시는 그 때를 갈망한다.



“대강절을 기념하는 것은 기다릴 수 있음을 의미한다. 기다림은 참을성 없는 우리 세대에게 잊혀버린 기술이다. 채 익기도 전에 열매를 깨뜨리고 싶어 한다. 그러나 탐욕스러운 눈은 속임을 당할게 뻔하다. 눈에는 너무 탐스럽게 보였던 열매가 속은 아직 파랗고, 무례한 손은 실망을 안겨준 열매를 감사함 없이 내팽개쳐 버린다. 누구든지 기다림의 금욕적인 행복을 – 소망 가운데 없이 견디는 것을- 알지 못하는 자는 성취의 온전한 축복을 결코 경험하지 못할 것이다.”



기다림은 어렵다. 그리고 우리가 그리스도의 강림을 기다리며 이 대강절 첫 주간을 시작할 때, 주님의 탄생을 기념하려고 기다리든지, 우리 자신 안의 새로운 탄생을 기다리든지 또는 종말의 때의 마지막 강림을 기다리든지 때때로 갈망은 우리를 압도하고 우리는 그것이 익기 전에 열매를 맛보려는 유혹을 받게 된다.



하나님께서 여러분이 낳게 될 것을 인내를 갖고 기다리는 법을 배우게 해 주시길 바란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5 <믿음이 작은 자들아> 우리의 믿음을 약화시키는 4가지 두.. 이해란 2019-01-15 7
204 가는 해와 오는 해 사이에서 스위치를 내리고 휴식하기 이해란 2018-12-29 19
203 대강절-한번 침묵해 보기-휴대폰 없이! 이해란 2018-12-18 20
202 디트리히 본회퍼의 대강절 묵상 이해란 2018-12-06 34
201 소명에 대한 신화 – 3가지의 잘못된 생각 이해란 2018-11-27 34
200 전인적 제자의 삶으로의 초대 이해란 2018-08-25 140
199 부활절의 질문들(2) 이해란 2018-04-01 309
198 부활절의 질문들 (1) 이해란 2018-04-01 137
197 기독교적 생활양식(설교:에베소서5:15-21) 이해란 2017-09-27 374
196 아스팔트 틈 사이의 민들레처럼 틀에 박힌 일상에서 벗어나기 이해란 2017-08-23 290
195 인생 설계도 이해란 2017-07-19 265
194 성경과 신앙의 간격 김신정 2016-03-21 940
193 세상과 교회 김신정 2015-02-01 1506
192 쉼표도 마침표도 없이 기도하기? 이해란 2013-11-21 1566
191 그의 승리 안에서 전진하라 번역글(번역팀) 2013-04-09 1234
190 사순절을 살아가기 번역글(번역팀) 2013-02-24 898
12345678910,,,13

CLM(Christian Lifestyle Movement) 

Tel. 070-4065-6679/ Fax. 0303-0297-6679
/ clmksj@gmail.com)